탑으로 이동

[동원그룹 31기 신입사원 인터뷰] 동원 뉴페이스 라이브! <DNL> 10편 – 동원건설산업 K2사옥 공사팀 최윤정 사원







사람이 거주하는 공간을 짓는다는 것에 매력을 느낀 최윤정 사원은 대학교에서 건축공학을 전공했습니다. 전공을 공부하며 이론으로 배운 것을 현장에서 직접 눈으로 보고 발로 뛰며 배우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는데요. 때문에 취업도 건축분야로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동원건설산업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회사로 내실 있는 건설사라는 생각에 적극적으로 지원했답니다.

이제는 어엿한 동원건설산업의 일원이 된 최윤정 사원. 현장에서 다양한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최윤정 사원은 기둥으로 사용되는 PRD 자재 검수를 담당하고 있는데요. 구조 도면과 제작도를 비교해 일치 여부를 판단하고 치수를 확인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현장이 강남 주택가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매일 소음 측정을 하며 민원 관리도 철저히 하고, 자율안전점검을 통해 현장의 안전을 책임지는 등 다양한 업무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최윤정 사원이 맡고 있는 프로젝트는 현재 성수동에 위치한 K2 사옥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만드는 것입니다. 동원건설산업 K2사옥 공사팀의 분위기는 그야말로 화기애애 그 자체 입니다. 하지만 현장에 발령을 받기 전까지 만해도 최윤정 사원은 ‘건설사’라는 업무 특성상 딱딱한 분위기가 아닐까 많이 걱정을 했다고 하는데요. 지금 생각하면 왜 그런 걱정을 했나 싶을 정도로 좋은 분위기에 만족하고 있답니다. 인자하신 소장님을 비롯한 위트 넘치는 팀원들 덕분에 즐겁게 일하고 현장에도 잘 적응하고 있답니다.

 



K2사옥 공사팀 김오형 소장 또한 최윤정 사원이 입사한 이후 팀 분위기도 한결 밝아져 좋고, 현장에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휘하는 윤정 사원의 모습에 만족하고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최윤정 사원은 동원그룹 입사를 위해 정말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취업의 첫 단추라고도 볼 수있는 자기소개서는 많이 써보고 첨삭도 받았는데요. 하나의 글의 문단 순서를 바꾸거나 문장을 다르게 표현해서 읽기 쉽게 쓰는 연습을 많이 했습니다. 또한 학교 취업지원센터에서 자기소개서 첨삭도 받는 등 서류 준비를 꼼꼼히 했죠.

다음으로 인적성검사는 언어, 수리 외에도 용어의 정의나 본인의 생각을 쓰는 주관식 문제를 위해 평소 본인의 생각을 정리하는 연습도 했는데요. 매일 신문을 구독해 읽으며 업계 이슈와 경제 흐름을 파악했습니다. 



마지막 면접은 다른 지원자와 마찬가지로 동원그룹 홈페이지, SNS 채널, 선배들의 후기 등을 통해 예상 질문을 리스트업 했습니다. 그리고 예상 답변을 키워드로 정리했는데요. 종종 답변을 만들어 달달 외우는 친구들도 있지만, 면접관 앞에서면 너무 긴장돼 아무것도 떠오르지 않기 때문에 그것보다는 키워드 위주로 정리해 자연스럽게 답변하는 것을 더욱 추천한답니다. 






최윤정 사원은 후배들을 위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 중에서도, 100군데의 회사 중에 99군데에서 떨어져도 하나만 붙으면 된다는 마음으로 자신감을 가지라는 말을 강조했는데요. 자신감 있는 모습은 면접에도 좋은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또한 취미생활도 갖는 것도 추천했는데요. 같은 일상을 반복하다 보면 무기력해지기 십상이니, 취미생활을 즐기며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관련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