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으로 이동

동원을 말하다/뉴스 2016.02.16 17:24

[동원 뉴스] 동원산업, 과감한 신규어선 투자로 ‘제2의 원양어업 신화’ 재현한다



동원산업이 신규 선망선 '한아라號'의 명명 및 출항식을 개최했습니다.

지난 12월 '테라카號'에 연이은 신규 선망선 출항을 통해, 올해 본격적인 참치 조업 활성화

및 약 200억원 이상의 수출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국내 최대 원양어업 회사인 동원산업이 특유의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한국 원양업의 재도약을 선언했습니다.


동원산업(대표이사 이명우)은 16일(화) 오전 11시, 부산 다대항에서 신규 선망선 ‘한아라호’의 명명 및 출항식을 개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과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을 비롯해 한아라호의 김민호 선장, 26명의 승조원과 가족, 임직원 및 협력사 직원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해 한아라호의 안전과 만선을 기원했습니다.


한아라호는 2,207톤급 참치 선망선입니다. ‘한아라’는 동원산업 임직원들의 공모를 통해 명명된 ‘큰 바다’라는 뜻의 순우리말이며, 선체에는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이 친필로 쓴 선명이 새겨져 있습니다.


동원산업은 지난해 12월 30일 신규 출항한 테라카호에 연이은 신규 선망선 출항을 통해 올해 본격적인 조업활성화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출항하는 한아라는 기존 일반선망선들과는 다르게 선망선에 연승선 기능을 추가한 최신형 선박입니다. 특히 특수 급냉설비를 탑재하여 기존 캔용 참치의 생산 외에도, 연승선에서 생산하는 횟감용 참치의 생산도 병행할 수 있어 어획물 부가가치를 크게 향상할 수 있습니다. 수산업계에도 컨버젼스의 바람이 불고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편, 한 때 세계 3대 원양강국이었던 한국은 경쟁국들에 밀려 현재 10위권 밖으로 뒤쳐져 있습니다. 미래식량자원 확보를 위한 국제사회의 경쟁은 날로 격심해지고, 이에 따라 경쟁국들의 투자도 늘어나고 있는 반면 국내 원양어업에 대한 관심과 투자는 날로 줄어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러한 경쟁력 저하의 주요인은 한국 선단의 노후화 기인한 것으로, 이를 타개하기 위하여 동원산업은 지난 1년6개월 동안 2,000톤급 신규 선망선 4척을 국내에서 건조 출항하는 등 국내 원양 선단의 현대화와 컨버젼스 바람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은 “동원산업은 지난 세기, 두 차례의 오일쇼크 때도 특유의 도전정신과 과감한 투자를 통해 위기를 극복한 적이 있다”며 “국내 원양어업이 위기상황에 있지만, 지난 위기극복의 기억을 되살리는 과감한 투자를 통해 우리나라 원양어업의 재도약을 이끌어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동원산업은 현재 40척의 선단 (선망선 18척, 연승선 16척, 트롤선 1척, 운반선 5척)을 통해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남빙양 등 세계 각지의 바다에서 가다랑어, 황다랑어, 눈다랑어, 남방참다랑어 등 수산자원을 어획하고 있습니다.


※ 동원산업 최근 1년 6개월 간 신규 선망선 출항 내역

2014.07 – 세계로號 (2,205톤 급)

2014.09 – 미래로號 (2,205톤 급)

2015.12 – 테라카號 (2,207톤 급)

2016.02 – 한아라號 (2,207톤 급)




관련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