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으로 이동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자양라이프아카데미 3기 겨울 캠프

청년 시절, 어떠한 물음을 품고 자신을 가꾸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삶은 달라집니다. 자양라이프아카데미는 나침반은 사라지고 풍향계만 존재하는 사회에서 바른 인재 양성을 통해 답을 찾고자 하는 전인교육 프로그램인데요. 어느덧 3기를 맞이한 자양라이프아카데미의 겨울 캠프 및 입학식 현장을 찾았습니다. 





자양라이프아카데미에서는 머리로만 익히는 지식만을 전수하지 않습니다. 젊은이들이 전인격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폭넓은 독서와 토론을 권장하며, 인생 선배들의 다양한 강연을 통해 통찰력을 키워주고 있죠. 궁극적으로 유연한 사고로 다양성을 수용하는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구축하고 청년들을 육성하고 있습니다. 매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말 하루를 꼬박 반납해야 하는 일정을 장장 9개월간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도 참여 열기는 뜨겁습니다. 3기에도 43명의 수련생이 선발되어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했는데요. 2018년 12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삼 일간 열린 3기 겨울 캠프는 입학식과 함께 진행되어 더욱 의미가 깊었습니다. 


 

이번 겨울 캠프는 자양라이프아카데미의 철학을 시작부터 되새기며 앞으로의 항해를 그려볼 수 있는 시간으로 마련되었습니다. 26일 첫 수업은 서울대 종교학과 윤원철 교수가 ‘우리는 왜 질문하지 않을까?’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해 학생들에게 물음을 바탕으로 지적 탐구를 할 수 있도록 그 길을 터주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27일에는 ‘창의성 질문’을 개발한 심재우 SB컨설팅 대표가 나서 창의적인 질문법과 효과적인 독서법, 열린 토론 진행법 등을 나누었습니다. 오후에는 자양라이프아카데미 담임인 유성환 선생님이 ‘앎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토론 기법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학생들은 자양라이프아카데미에서 강조하는 ‘수련생의 다짐’을 내재화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마지막 날인 28일에는 권희민 선생님이 ‘근대과학의 탄생’에 관한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권희민 선생님은 “과학은 배우는 것이 아니라 질문을 던지고 문제를 푸는 것”이라고 전하며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에도 질문을 던지고 스스로 만족하는 답을 찾으라”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넷만 검색하면 웬만한 정보는 모두 나오는 세상이지만, ‘질문할 수 있는 능력’은 오직 인간만이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날 오후에는 윤여순 선생님이 ‘커리어와 강점 코칭’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여성 리더로서 대기업 대표이사 자리를 역임한 윤여선 선생님이 걸어온 인생 여정에 귀 기울이며, 수련생 각자가 지닌 내면의 의문을 질문할 수 있는 시간으로 마련되었습니다. 






캠프 마지막 날에는 대망의 3기 입학식이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재철 회장을 비롯해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자양라이프아카데미 선생님이 함께 참여해 수련생을 맞이했습니다. 


 

김재철 회장은 축사를 통해 “독서와 토론을 통해서 생각의 지평을 넓힐 것”을 당부하며 이 시간이 “자신만 옳은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생각도 옳으며 의미가 있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권희민 선생님은 “이곳에 함께 있는 사람은 경쟁자가 아닌 동료”라고 강조하며, 수련생 각자가 기울이는 노력이 43명의 수련생의 기운을 받아 40배 이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윤여순 선생님은 자양라이프아카데미가 훗날 각자의 인생에서 가장 의미 있는 일 중 하나로 남기를 기대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윤세웅 교장은 ‘헌신적인 6명의 선생님’, ‘30분의 인생선배님들(Practice Leader)’, ‘25권의 필독서’, ‘열정적인 동료들’이라는 자양라이프아카데미의 네 가지 요소를 설명하며, 수련생들이 이를 조화롭게 연결해 자신만의 통찰력을 가질 수 있기를 당부했습니다. 



2박 3일간 진행된 자양라이프아카데미 겨울 캠프와 입학식은 3기 수련생의 입학선서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학생들은 결의에 찬 표정으로 입학선서에 임하며 선서 후 서약서에 서명하였습니다. 



 



자양라이프아카데미는 ‘전인교육을 통해 지식과 인성이 조화로운 미래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뜻을 품고 지난 2017년 개설되었습니다. 자양(滋洋)은 동원육영재단 설립자 김재철 회장의 아호로 ‘큰 바다가 평생 변함없이 자신을 키워주었으며 지금도 그렇다’는 뜻을 담고 있는데요. 그 의미를 담아 개설한 자양라이프아카데미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을 키우는 큰 바다와 같은 곳이 되고자 합니다. 


 

영국의 생물학자 토마스 헉슬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그곳에 도달하기 위해 오늘 무엇을 했는가?’라는 말을 남긴 바 있는데요. 바다에 오른 자양라이프아카데미 3기 수련생들이 9개월 후 어떤 모습으로 성장해있을지 벌써부터 궁금해집니다.

관련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