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으로 이동

사랑하는 가족들이 담근 김치가 태평양에 계신 아빠에게

동원산업이 지난 13일 전 세계 바다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해상직원들을 위해 ‘제6회 동원 해상가족을 위한 행복김치 담그기’ 행사를 열었습니다.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을 비롯해 90여 명의 임직원과 해상직원의 가족들이 동원F&B 진천공장에서 김치를 담갔는데요. 동원 가족이 사랑과 나눔의 마음으로 참여한 행복김치 담그기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동원산업은 행복한 조직문화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감사나눔운동’을 실시해오고 있습니다. 그 일환으로 지난 2013년부터 6년째 해상가족을 위한 김장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이날 동원산업 육·해상 임직원과 가족들이 행복김치 김장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매년 참여하는 반가운 얼굴들도 보였습니다. 


 

이날 직접 김치를 담근 백호현 동원산업 기관장은 조업 중 바다 위에서 행복김치를 받았던 좋은 기억으로 인해 그 마음을 함께 나누고자 행사에 참여했습니다. 

“지난해 저는 조업 중인 바다 위에서 행복김치를 받았는데요. 가족들이 고국에서 만들어 보내줬다는 생각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올해는 동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제가 느꼈던 감동을 나누고 싶어 행사에 직접 참여하게 됐습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과 가족들은 8kg 무게의 김치 250여 통을 만들었습니다. 가족들은 동원산업 임직원을 위한 사랑과 격려의 메시지를 작성했습니다. 그리고 직접 쓴 편지를 스티커로 만들어 김치통에 부착해 마음을 전했습니다. 


 

행복김치는 동원양반김치의 비법이 담긴 김칫소를 활용해 만들어졌는데요. 임직원과 가족들은 고추와 양파 때문에 눈이 매워짐에도 불구하고 행복김치를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행복김치 담그기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과 가족들은 바다에서 고생하고 있는 이들을 위해 정성 듬뿍 담긴 김치뿐만 아니라 따뜻한 사랑의 말들도 전했습니다. 


 

행복김치 담그기 행사를 직접 기획하고 특별히 참여한 동원산업 이명우 사장은 뜻깊은 행사를 통해 동원 가족들이 사랑과 행복을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가족들이 직접 담근 김치를 통해 타지에서 고생 중인 해상직원들이 힘을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김치에 버무려진 동원산업 가족들과 직원들의 사랑을 많이 느끼길 바랍니다. 바다에서 열심히 일하는 해상직원 모두 감사하고, 행복김치를 먹고 안전한 조업을 통해 만선 하길 기원합니다.” 


 

올해 4회째 참석하고 있는 동원 117호 서건배 선장 가족도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김치를 만들었습니다. 

“아이들이 아빠한테 무언가를 스스로 만들어 보낼 수 있다는 데 아주 즐거워하고 기뻐해 매년 참석하고 있어요. 4회째 참석했는데, 우리 가족이 만든 김치를 아이 아빠가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 온 마음과 정성을 더 많이 담아 만들 수 있는 것 같아요. 앞으로도 매년 참석할 것입니다.”



임직원과 가족들이 담근 김치는 전 세계 해상의 동원산업 선단과 해외 기지로 전달되는데요. 40여 척의 원양 선단을 통해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남빙양 등 전 세계 바다에서 수산사업을 펼치고 있는 동원산업은 국내 선원 약 300명과 외국인 선원 약 750명 등 총 1,050여 명이 지금 이 시각에도 해상에서 조업에 힘쓰고 있습니다. 동원산업 임직원과 해상가족의 따뜻한 마음이 바다 위 선단으로 전해져 해상직원들이 올겨울을 더 따뜻하게 보낼 수 있을 것입니다. 


관련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