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으로 이동

동원을 말하다/뉴스 2018.03.26 15:51

[동원뉴스] 동원시스템즈, ‘동원건설산업’ 매각 “신사업 투자재원으로 활용”


동원시스템즈(대표이사 조점근)가 건설자회사인 동원건설산업을 매각합니다. 동원시스템즈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동원건설산업 지분 100%를 지주회사인 동원엔터프라이즈에 755억 원에 매각하는 결정을 했습니다.


동원건설산업은 ‘동원베네스트’로 대표되는 아파트를 비롯해 오피스, 창고, 도로, 항만 등 시공사업과, 건축물의 에너지∙환경∙시설 등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PM(Property Management service)사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기준 매출은 3,336억 원이며, 도급순위는 68위입니다.


동원시스템즈는 비주력사업이던 건설업 자회사를 매각하며 확보한 현금을 통해, 주력인 종합포장재 사업에 보다 집중할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최근 진출을 선언한 고부가가치 무균충전음료사업의 투자재원으로 활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더불어 추가 M&A나 신규사업 투자에 있어서도 재무적 부담을 덜 수 있게 됐습니다.


지난해 말(17년 12월 31일) 기준, 동원시스템즈의 자산은 총 1조 1,807억 원입니다. 부채는 6,904억 원, 자본은 4,902억 원으로 부채비율은 140.8%입니다. 부채비율이 매년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매각을 통해 동원시스템즈의 부채비율은 더욱 내려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구 분

'14년도

'15년도

'16년도

'17년도

자산총계

11,224

12,724

13,087

11,807

부채총계

8,768

9,609

9,222

6,904

자본총계

2,456

3,114

3,865

4,903

부채비율

357.0%

308.6%

238.6%

140.8%

<동원시스템즈 부채비율 추이(단위 : 억 원)



동원그룹의 지주회사인 동원엔터프라이즈 입장에서는 건설회사와 포장재회사를 재무적으로 분리해 업종별 독립경영을 강화하면서, 그룹 자회사를 보다 효율적이고 단순한 지배구조로 재편하는 효과를 얻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동원그룹의 종합포장재회사인 동원시스템즈는 현재 연포장재, 유리병, CAN, PET, 알루미늄, 수지필름, 칼라박스 등 거의 모든 종류의 포장재를 만드는 국내 유일한 회사입니다. 지난 2015년 베트남 최대 포장재회사인 TTP와 MVP를 인수하며 글로벌 경영에 본격 나섰으며, 약 1천만불을 투자한 박닌공장 증설이 약 6개월의 공사 끝에 지난 15일에 완료됐습니다. 더불어 지속적인 수출 확대를 통해 지난해 1억불 수출탑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동원시스템즈는 최근 강원도와 투자MOU를 맺으며 무균충전음료사업 진출을 선언했습니다. 무균충전(Aseptic Filling)이란, 살균한 음료를 외부의 균 침입이 불가능한 무균설비에서 페트에 충전하는 방식입니다. 따라서 곡물음료나 혼합차 등 음료를 더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생산할 수 있으며, 공정상 원액의 영양소를 최대한 유지하면서, 고유의 맛과 향을 살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아울러 일반 음료에 비해 페트의 무게가 20% 가량 가벼워 친환경적이며, 투명한 디자인을 통해 소비자에게 시각적 청량감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음료시장이 발달한 일본의 경우, 전체 음료 중 무균충전음료의 비중이 33.4%로 가장 큽니다. 우리나라의 무균충전음료시장 역시 최근 6년간 16%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으나, 생산설비 자체가 부족해 시장의 요구를 많이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성장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동원시스템즈가 무균충전음료에 뛰어들게 될 시, 시장은 더욱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