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으로 이동

연말 파티 테이블의 주인공 스테이크, 부위 별로 알아보기

저물어가는 한 해를 기념하는 데에는 왠지 특별한 요리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어떤 식탁에도 어울리는 요리를 꼽는다면 단연 스테이크입니다. 조리법은 간단하지만 그 맛과 ‘포스’에서만큼은 어디에도 뒤지지 않으니까요. 스테이크가 더 매력적인 건 부위에 따라 저마다 다른 맛을 느낄 수 있기 때문! 동원홈푸드가 운영하는 국내 최대 축산물 온라인 쇼핑몰 금천미트가 저마다 다른 맛의 스테이크용 부위를 알려드립니다.








영화나 드라마 속 근사한 데이트 장면에서 스테이크는 단골 메뉴입니다. 실제로도 스테이크는 중요한 식사 자리가 있을 때 떠올리게 되는 메뉴 중 하나죠. 격조 있는 고급 요리의 대명사로 꼽히는 스테이크가 요즘은 ‘집밥’ 메뉴로도 인기입니다. 홈 파티 같은 자리는 물론, 단촐할 것 같은 1~2인가구의 밥상에서도 마찬가지인데요. 스테이크용 고기와 팬만 있으면 금세 조리할 수 있어 간편한데다, 한 끼를 먹더라도 ‘제대로’ 먹겠다는 이들이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스테이크가 인기를 끌면서 다양한 스테이크 레시피를 직접 조리하는 경우가 늘었는데요. 레시피 만큼이나 스테이크의 맛을 좌우하는 것이 따로 있으니, 바로 소고기의 ‘부위’입니다. 


고기의 부위를 이야기하는 데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있습니다. 주인공은 바로 동원홈푸드가 운영하는 금천미트! 일반적으로 정육점이나 정육식당에선 한 마리 단위로 육류를 구매해왔는데요. 금천미트는 부분육 시장을 개척해, 육류를 다루는 사업장에서 원하는 부위를 선택해 구매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생산부터 유통까지 원스톱으로 진행되는 자체 시스템 덕에 질 좋은 육류를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고 있죠. 특히 금천미트는 7년 연속 ‘대통령상 한우’를 낙찰해 판매할 정도로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데요. 비록 금천미트의 주 고객은 사업자지만, 일반 소비자가 원하는 부위의 고기를 더 쉽고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된 것과 금천미트는 결코 무관하지 않은 셈입니다. 




스테이크는 기본적으로 소고기를 구운 요리입니다. 물론 소고기의 모든 부위를 스테이크로 사용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단시간에 빨리 구워내야 하는 만큼, 육질이 연한 부위가 적당한데요. 스테이크 부위의 대표주자 등심과 안심은 어떤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았습니다.



등심과 안심은 스테이크용 부위의 양대산맥입니다. 그러나 풍미와 부드러움에 있어서 둘은 상대적입니다. 지방이 풍부한 등심이 소고기 특유의 진한 풍미를 가진 반면, 지방이 적은 안심은 풍미가 약한 대신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을 자랑하죠. 입 안을 가득 채우는 고소한 기름 맛이 당길 땐 등심을, 혀 끝에서 사르르 녹는 듯한 식감을 느끼고 싶을 땐 안심을 고르면 되겠습니다. 등심의 풍미와 안심의 부드러움을 모두 포기할 수 없다면, 채끝살이 현명한 절충안일 것입니다. 등심보다 부드러우며 안심보다 풍미가 짙은 채끝살은 자른 모양이 뉴욕주와 비슷하다 해서 스테이크로 조리했을 때 ‘뉴욕 스테이크’라고도 불립니다. 


등심과 안심은 더 세부적으로 나뉘기도 하는데요. 그 중에서도 특별한 정찬에 어울리는 몇 가지 인기 부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자칫 초라할 수 있는 ‘혼밥상’을 귀족의 식탁으로 만들어줄 주인공으로 꽃등심 만한 메뉴가 있을까요? 소고기의 진수라 불리는 등심 중에서도 최상급인 꽃등심, 스테이크의 세계에선 ‘립아이’로 불립니다. 우리나라와 미국이 고기 부위를 나누는 방법이 달라 다른 명칭이 생긴 것일 뿐 결국 한 부위를 의미합니다. 꽃등심은 고소하면서 짙은 소고기 특유의 감칠맛을 느끼기에 최적의 부위로, 지방이 많으니 미디엄 레어 또는 미디엄으로 구울 때 맛이 가장 좋습니다.



가장 멋지게, 가장 예쁘게 보이고 싶은 연인 앞에서는 먹는 모습 조차 아름답고 싶습니다. 자칫 기름으로 입가가 흥건해질 수 있는 등심보다 안심이 데이트 메뉴로 꼽히는 이유죠. 소 한 마리에서 약 2%밖에 얻을 수 없는 안심 중에서도 제일 끝 부분에 해당하는 필레미뇽(Filet Mignon)은 가장 최고급 부위로 평가 받습니다. 부드럽기로 이름난 안심 중에서도 최고급이니, 그 부드러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죠. 지방이 부족한 탓에 금세 건조해질 수 있어 베이컨으로 감싸거나 레드와인을 졸인 소스를 얹어 먹기도 합니다. 



알파벳 ‘T’자 모양의 뼈를 중심으로 등심과 안심이 함께 붙어 있는 티본 스테이크. 두 종류의 육질을 한꺼번에 맛볼 수 있을 뿐 아니라, 그 비주얼만으로도 분위기를 압도합니다. 티본 스테이크는 보통 350g 이상으로 꽤 많은 양이기에 여럿이 푸짐하게 식사하기에도 적합하죠. 등심과 안심은 익는 정도가 미묘하게 다르기 때문에 조리가 꽤 까다로운 편인데요. 그 덕에 셰프들 사이에서 요리 실력을 가늠하는 척도로 불리기도 한다니, 올 연말 파티 음식으로 티본 스테이크를 준비하고 있다면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도, 혼자 조용히 자신의 한 해를 돌아보는 시간도 필요한 시기입니다. 그 어떤 자리도 금세 멋진 식탁으로 바꾸어줄 마법 같은 요리, 스테이크. 올해도 열심히 달려온 모두를 위한 선물입니다. 

  • 최철규 2017.12.24 18:0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스테이트보다 동원 꼴뱅이가 최고요 .아니 참치 너무나 어룰려요 . Merry Christmas evening party .

관련컨텐츠